작성일 : 11-03-31 13:13
최소절제 치핵수술 효과
 글쓴이 : 관리자
조회 : 5,054  
최소절제 치핵수술 효과
[서울경제 2005-07-06 16:12]
 
최소 절제로 항문기능을 보존하고 회복을 앞당길 수 있는 ‘거상 고정식 점막하 치핵 절제술’에 대한 임상결과가 나왔다. 이 치료법은 항문기능 보존을 위해 제거할 치핵 부위를 최소화 시킴으로써 고통을 줄이고 회복을 촉진시키는 방법이다.

대장항문 치료전문 *** 박사팀은 1997~2000년까지 ‘거상 고정식 점막하 치핵 절제술’로 시술 받은 650명을 분석한 결과 이 치료법으로 수술을 받은 환자의 62.3%가 15일 이내 일상으로 복귀했다고 밝혔다. 이는 기존 절제법으로 치료를 받은 환자보다 최소 2주에서 6주 빠른 것이다.

합병증도 ‘거상 고정식 점막하 치핵 절제술’은 이전 시술법보다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치질 수술의 대표적인 합병증인 지연 출혈의 경우 수술 후 7~14일 후 나타나며, 심각한 경우 출혈량 탓에 쇼크까지 올 수 있다.

‘거상 고정식 점막하 치핵절제술’의 지연 출혈률은 0.5%에 불과했으나 기존방법은 1.2~4%까지 나타났다. 또 항문피부의 과다 절제로 생기는 항문 협착의 경우 ‘거상 고정식 점막하 치핵 절제술’은 1명만 발생했다. 이에 비해 이전 치료법은 평균 4%가 나타났다.

이런 수술결과 차이는 치질에 대한 개념 차이에서 온다는 것이 *** 원장의 설명이다. 그는 “이전 시술법은 치질을 밑으로 빠진 비정상조직으로 보기 때문에 자연히 수술초점은 가능하면 비정상 조직을 깨끗이 절제하는데 맞춰져 있었다”면서 “이런 탓에 치질 절제 부위가 커져 회복시간이 오래 걸리는 것은 불가피했다”고 설명했다.

*** 원장은 “치질을 정상조직으로 보는 시각은 이미 오래 전부터 있었다”면서 “그런 점에서 거상 고정식 점막하 치핵 절제술은 환자나 의사입장에서 큰 매력이 있는 시술법”이라고 말했다.